11 / 2018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 강정규 연재동화

 

할머니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강 정 규

동화작가
「시와 동화」발행인
kangjk41@hanmail.net






 



남들이 이사가며 버린 화분들이 베란다에

한가득이다 엄마는 질색이다 눈 먼 유기견까지

한 마리 데려오셨다 나는 어떻게 하라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

08349 서울 구로구 개봉로 11길 66. 2층   Tel 010)9585-3766, 010)7591-4233
  cbsi@chol.com